You are here
Home > 전국픽 > 광주/전남 > RE100산단, 그린뉴딜과 지속성장 가능한 디지털기술의 핵심으로 부상

RE100산단, 그린뉴딜과 지속성장 가능한 디지털기술의 핵심으로 부상

정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165조원 규모의 그린뉴딜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또한 이에 발맞춰 지자체에서도 RE100 전용 산업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당진시가 RE100 전용 산단계획을 발표했다. 이미 군산 새만금 사업청은 재생에너지 100% 사용하는 산단을 추진해왔다. 최근 전라남도에서도 RE100 전용산단 등을 통해 전남형 뉴딜과 상생일자리 추진계획을 발표한바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난달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RE100 산단을 만들겠다며 융·복합 에너지산업단지도 함께 건설할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당진시는 그 동안의 산업구조에서 과감하게 벗어나고자하는 의지가 담긴 계획이다. 김 시장은 충남도와 많은 준비를 함께 했다며 계획에 자신감도 내 비쳤다.

이어 김 시장은 “철강, 농업, 에너지 중심의 산업구조는 지금 시대에는 취약점이 있다”며 “새롭게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국가경제를 견인할 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산시는 새만금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RE100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강임준 시장을 중심으로 해당 사업 법안마련과 국가 예산 확보를 위해 관련 정부부처와 국회를 방문하는 등 관계자들과의 미팅을 갖고 있다.

강 시장은 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 김윤덕 의원과 환경노동위원회 양이원영 의원 등을 만나 RE100 특화단지 조성에 도움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지난해 11월 에너지산업 융복합 단지로 지정에 이어 세계 최대규모(3GW) 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 중인 새만금 산단이 RE100과 관련해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기에 최적지임을 설명하고 국가예산확보와 관련 법안 마련해 줄 것도 건의 했다.

전남도는 그린뉴딜과 재생에너지 2030 등을 통해 총 69건에 5조4480억원 규모의 뉴딜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해상풍력과 RE100 산단 등에는 대규모 민자유치가 필수적인 요소가 향후 사업비 확보 등의 과제가 남아있다.

이에 대해 김영록 전남지사는 “한국판 뉴딜과 블로이코노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전남의 미래발전을 담보하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며 “발굴한 사업들이 국가계획과 국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이 같이 RE100산단이 필요한 이유는 2021년부터 발효되는 파리협정이다. 240여개 넘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RE100을 선언하고 자사들에게 납품하는 기업들에게 RE100인증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Pick Market
모든 선택의 순간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http://www.ipickmarket.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