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정치/사회 > 한-EU 화상 정상회담, 화상회담으로 진행…EU 신지도부와는 처음

한-EU 화상 정상회담, 화상회담으로 진행…EU 신지도부와는 처음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연합(EU) 측의 제안으로 샤를 미셸(Charles Michel)EU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EU 집행위원장과 오는 30일 오후(한국시간) 한-EU 화상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당초 EU와 대면 정상회담을 금년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키로 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EU 측이 화상 정상회담을 우선 개최하는 방안을 제의했다.

지난해 12월에 출범한 EU 신지도부와 처음으로 갖는 정상회담이다.

이번 회담은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을 포함해 양측 간 관심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로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그간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한-EU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격상시킬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EU와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연대 등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함께, 교역·투자 증진 및 디지털 경제, 신재생 에너지 등 미래 분야로의 협력 다변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건설적 기여를 해 온 EU 측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