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전국픽 > 울산 > 울산시, 반구대암각화 일원, 민·관 합동 환경정비 활동 전개

울산시, 반구대암각화 일원, 민·관 합동 환경정비 활동 전개


22일 ‘유네스코 울산시민단’ 등 120여 명 참여

울산시는 반구대암각화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울산 시민들의 염원을 널리 알리고자 5월 22일 오전 9시 반구대암각화 일원에서 ‘유네스코 울산시민단’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환경정비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반구대암각화 하천변 좌측과 우측, 천전리각석 탐방로 일원 등 3곳으로 구역을 나눠 환경정비 활동을 실시함으로써 쾌적한 생태관광자원을 보존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민‧관 파트너십 형성의 계기를 마련한다.


유네스코 울산시민단은 대곡천 암각화의 유네스코 등재를 기원하는 울산 시민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구·군별 모집을 통해 지난해 7월부터 시범 운영되고 있다.
울산시는 시범 운영을 토대로 오는 7월 유네스코 울산시민단 2기 모집 및 운영을 준비하고 있으며, 반구대암각화 아카데미와 현장 답사, 환경정비 활동 등을 통해 세계유산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고 반구대암각화를 홍보하고 있다.

한편, 지난 2월 문화재청에서 보류 결정이 내려진 반구대암각화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 선정과 관련해 울산시는 신청서 보완 작업을 마무리하는 등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세계유산분과) 재심의를 준비 중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