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의학/건강 > 병의원 > 여름철 맥주 한 잔이 부른 요로결석, 수술없이 체외충격파쇄석술로 치료 가능

여름철 맥주 한 잔이 부른 요로결석, 수술없이 체외충격파쇄석술로 치료 가능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직장인 A씨는 요즘처럼 덥고 습한 여름철이면 퇴근 후 마시는 맥주 한 잔이 하루의 낙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소변을 참지 못하고 화장실을 수시로 들락날락 거리는 것은 물론, 옆구리가 끊어질 정도의 극심한 통증이 몇 분 동안 이어지다 사라지는 일이 잦아졌다.

처음에는 업무 스트레스와 피로가 쌓여 일어난 일이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갈수록 증상이 심해지고 일상이 불가능할 정도까지 이르게 되자 뒤늦게 병원을 방문했다. 상담 및 검진 끝에 A씨를 그동안 괴롭혀온 증상은 ‘요로결석’ 때문이었다.

요로결석은 신장과 방광을 이어주는 요관에 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결석은 칼슘, 인산, 요산, 수산염 등의 성분이 소변에 완전히 녹아들지 못하고 뭉쳐 만들어진 돌로 콩팥, 요관, 방광, 요도 등 요로에 따라 흐르는 소변의 흐름을 방해하면서 각종 배뇨장애 및 통증을 유발한다.

이같은 요로결석이 생기는 주된 원인은 체내 수분 부족이다. 몸속 수분이 부족해지면 소변의 농도가 진해지는데, 이때 소변 내 수분량이 감소하면서 결석 형성을 부추기게 된다. 특히 땀배출이 평소보다 많아지는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요로결석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만큼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뿐만 아니라 여름철 즐겨 마시는 맥주 역시 요로결석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은 맥주가 결석제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맥주를 마신 후 나타나는 이뇨작용은 일시적으로 소변량을 늘릴 수 있으나, 맥주 속에는 칼슘 옥살레이트 성분이 많아 오히려 결석의 크기를 키우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맥주 대신 적정량의 물을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이미 요로결석이 오랜 기간 진행돼 잦은 빈뇨, 배뇨통, 잔뇨감 등을 넘어 혈뇨와 구토 증상까지 나타나게 된다면 지체없이 병원을 방문해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

요로결석 치료의 경우 적기에 제대로 된 치료만 진행된다면 수술 없이도 체내 결석을 제거해줄 수 있는 체외충격파쇄석술 등의 시술로도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다.

체외충격파쇄석술은 외부에서 높은 에너지의 충격파를 발생시켜 신장결석이나 요관결석에 집중적으로 조사해 결석을 분쇄한 후 소변으로 자연적으로 배출시켜주는 비침습적 치료방법이다.

월드부산의원 강정수 원장은 “마취 및 절개가 필요하거나 입원을 해야 하는 수술적인 치료와 달리 체외충격파쇄석술은 신장이나 뼈, 피부 등의 조직 손상 없이 진행할 수 있고, 통증도 거의 없다”며 “결석이 너무 크거나 중한 전신질환이 없는 한 30~40분의 짧은 시술시간이 소요되며 일상생활로 바로 복귀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바쁜 직장인이나 학생 등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Pick Market
모든 선택의 순간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http://www.ipickmarket.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