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의학/건강 > 매복사랑니 발치, 치과 및 의료진 선택 신중해야

매복사랑니 발치, 치과 및 의료진 선택 신중해야

직장인 양 모씨는 최근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시도 때도 없는 치통 때문이다. 초기에는 식사를 할 때나 양치를 할 때 조금 시큰거리는 불편함만 느껴졌는데, 지금은 입을 벌리기도 힘들 정도로 욱신거리는 통증이 심해지고, 주변 잇몸까지 통증이 전해져 잠도 제대로 못잘 정도로 고통스럽다. 참다 못한 A씨는 인근 치과를 향했고, 검사 결과 ‘매복사랑니’ 때문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사랑니는 영구치열 중 가장 안쪽에 자라잡은 제3대구치를 말한다. 보통 17세부터 25세 사이의 연령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크기와 모양이 달라 치과치료 중에서도 난도가 높은 치료과정 중 하나로 꼽힌다.

사랑니가 난다고 해서 반드시 발치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경우에 따라 치료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 누운 사랑니 혹은 매복사랑니의 경우 사랑니가 노출되는 과정에서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고, 위생상으로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사랑니와 잇몸 사이에는 음식물이 쉽게 끼고, 칫솔질로도 잘 닦이지 않아 치석과 충치가 생기기 쉬운 환경을 조성한다. 잇몸 안쪽에 매복된 사랑니는 바로 앞 어금니에 압력을 가해 치아의 뿌리를 손상시킬 위험도 높다.

충치나 염증, 잇몸붓기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매복사랑니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증상이 심화될 수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 발치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

사랑니발치는 뿌리가 신경에 가까울수록 까다롭다. 의료진의 노하우나 경험 등에 따라 발치과정에서 느끼는 고통은 물론, 치료결과까지 좌지우지될 수 있는 만큼 사랑니 발치를 위한 치과 및 의료진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최근에는 사랑니 발치에 대한 치료로 3D CT를 이용하고 있어 어렵지 않게 진단할 수 있다. 이러한 3D CT를 활용해 사랑니와 하치조신경, 상악동및 인접 중요 구조술의 근접성 여부를 정밀하게 판단하고, 안면과 치아, 잇몸의 해부학적인 이해도를 갖춘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에게 치료받는다면 더욱 좋은 경과가 뒤따를 수 있다.

연나무치과 윤태승 구강악안면외과전문의 대표원장은 “정밀 진단 후 수술이 필요한 경우나 신경에 손상을 줄 수 있는 매복사랑니와 같은 경우에는 하치조신경에 손상을 줄 수 있기에 안면과 연면골, 턱관절 등을 다루는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를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Pick Market
모든 선택의 순간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http://www.ipickmarket.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