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SPACEPICK > 김건 외교차관보, 비세그라드 그룹(V4) 공관장회의…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외교적 지평 열어야”

김건 외교차관보, 비세그라드 그룹(V4) 공관장회의…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외교적 지평 열어야”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 속에서 비세그라드 그룹(V4)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가 앞으로 어떻게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비세그라드 그룹(V4)은 중유럽 4개 국가들(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모임이다. 이들 국가들은 중견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중요한 외교다변화 파트너이자 우리나라의 EU내 최대 수출시장(대EU 수출의 약 20%)이다.

우리나라의 대V4 투자액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30배 이상(6,300만불→19억1000만불) 증가하였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관련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업계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럽 내 교두보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직접적인 교류가 한동안 제한된 상황이다.

이에 외교부는 5월 22일 김건 차관보 주재로 V4 국가들 주재 우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변화된 환경 속에서 V4 국가들과 협력을 어떻게 강화할 수 있을지 논의하기 위해서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 주재 공관장들의 현장감 있는 제언을 바탕으로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22일 비세그라드 그룹(V4) 주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 속에서 V4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하에서도 한국과 V4 국가들 간에는 다양한 협력이 이어져왔다고 한다. 이는 양측간 협력 강화를 위한 충분한 여건이 조성되어 있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눈길을 끈다.

김 차관보는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우리나라와 V4 국가들은 재외국민 귀국지원과 우리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을 이루어냈다”며, “이러한 사례들은 양측 간 상생협력 및 상호신뢰를 잘 보여주는 것으로서 양측간 협력 강화를 위한 하나의 중요한 외교적 자산”이라고 했다.

댓글 남기기

Top